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시한부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엘런 길런드(76). (미국 폭스뉴스 갈무리)
Featured 미주한인뉴스

“제발 죽여줘” 시한부 남편에 총구 겨눈 70대 할머니의 비극

미국의 한 70대 여성이 병원에서 남편을 총격해 숨지게 했다. 시한부였던 남편은 아내에게 직접 자신을 눈 감게 해줄 것을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폭스뉴스 등 외신은 76세 여성 엘런 길런드가 플로리다 데이토나 비치의 한 병원에서 남편을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엘런의 남편 제리 길런드(77)는 3주 전 자신의 병세가 호전되지 않으면 자신을 죽여달라고 아내에게 부탁했다.

남편의 상태가 점점 악화되자 엘런은 이날 오전 11시 반쯤 남편의 병실에 총을 들고 찾아가 그의 머리를 향해 총구를 겨눴다. 엘런은 남편을 죽인 후 자신도 뒤따라갈 계획이었으나 자신을 쏘는 것에는 실패했다.

경찰이 병원에 도착한 후에도 엘런은 계속해서 총을 쥐고 놓지 않았다. 경찰은 엘런을 설득하기 위해 4시간을 대치해야 했고, 엘런은 결국 섬광탄과 테이저건으로 제압됐다.

엘런은 병실 안에만 머물렀고 병원 직원이나 다른 환자가 위협을 받는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 남편 제리는 해당 병실을 혼자 사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엘런은 이날 오후 볼루시아카운티 교도소로 이송됐고 다음날 법정에서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남편 제리가 얼마나 오랫동안 입원해 있었는지, 또 어떤 병을 앓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데이토나 비치 경찰서장은 사건에 대해 “우리 중 누구도 삶의 시련과 고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보여준 비극적인 상황”이라고 논평했다.

경찰은 엘런이 어떻게 총을 병원에 반입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 중이다.

김송이 기자 syk13@news1.kr(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