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CA 설 행사 뒤 기관총 난사, 최소 10명 사망… 한인식당에도 대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도시의 음력설 행사 후 한 댄스 스튜디오에서 총기 난사로 현재 10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사건은 LA에서 약 16km 떨어진 몬테레이 파크 가비 애비뉴의 한 사업체에서 어젯밤(21일) 10시22분쯤 발생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남성이라고 밝혔고 아직 잡히지 않고 있다.

현장 인근에서 해산물 식당을 운영하는 최승원씨는 LA타임스를 통해 3명이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 들어왔으며, 이들이 ‘반자동 소총을 지닌 남성이 탄창을 갈아 끼우며 사격하고 있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이 인근 댄스 스튜디오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몬테레이 파크는 인구 약 6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 중 65%가 아시아계이다.

LA타임스는 이틀간의 음력설 행사를 위해 많은 인파가 이른 아침부터 모여들었다고 전했다. 매체는 이날 음력설 행사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개최됐다고 했다.

AFP통신은 현장이 테이프로 가로막혀 있고, 경찰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장 근처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자신의 친구가 또다른 친구 몇 명과 함께 이날 밤 댄스 스튜디오를 찾았다고 했다. 그는 그의 친구들이 사건 당시 화장실에 있었으며, 총을 든 사람 1명과 시체 3구를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범인이 장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무차별적으로 사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한 27세 남성은 오후 10시쯤 집에 도착해 4~5발의 총성을 들었다고 했다. 그는 오후 11시20분쯤 아래층으로 내려가 음력설 행사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는지를 살폈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서 한 사람이 들것에 실려가는 것과 일부 인원이 붕대를 감은 채 있던 것을 봤다고 매체에 말했다.

매체는 부상자들이 지역의 여러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 정부 관계자는 “아직 한국인 피해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민수, 허고운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