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네 살배기 아이가 권총 갖고 노는 모습. (CNN 갈무리)
Featured 세상만사

기저귀 찬 아이, 진짜 권총 들고 방아쇠 당겼다…TV 생중계 충격

아이 아빠인 셰인 오스본이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

인디애나주에서 기저귀를 찬 네 살배기 아이가 권총을 갖고 노는 모습이 생방송으로 포착돼 아이 아빠가 체포됐다고 17일 C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충격적인 장면은 리얼리티 TV쇼 ‘순찰 라이브'(On Patrol Live)에서 공개돼 시청자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영상 속 기저귀를 찬 아이는 총알 15발이 장전된 9㎜ 권총을 들고 돌아다녔고, 집 밖으로 걸어나가면서 문과 허공을 향해 총을 겨눴다.

또 아이는 권총을 앞뒤로 흔들고 방아쇠를 여러 차례 당기기도 했으며, 자신에게 총을 겨누기도 했다. 다행히 총 약실에는 총알이 없어 비극을 막을 수 있었다.

이 모습을 발견해 곧장 911에 신고한 한 이웃은 “나와 아들이 아파트 밖 복도에서 혼자 있는 아이를 목격했는데, 아이는 총을 들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출동한 경찰이 아이 아빠인 셰인 오스본(45)을 추궁하자, 오스본은 “나에겐 총이 없다. 나는 이 집에 총을 가져온 적이 없다. 총이 있다면 내 사촌의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총을 찾기 위해 집을 수색하면서 아이에게 “그 장난감을 어디에 뒀니?”라고 물었다. 아이는 경찰들을 책상 쪽으로 안내했고, 그곳에서 권총을 발견할 수 있었다.

오스본은 재차 총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정신적으로 불안정하다고 느낄 때 가끔 권총을 그곳에 두는 사촌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총이 집에 있다는 사실을 몰랐고, 아이도 그것이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했다”면서 “그날 종일 몸이 아파서 잠든 탓에 아이가 집 밖을 나간 것을 눈치채지 못했고, 아이가 집에서 텔레비전을 보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결국 오스본은 아동 방임죄로 체포됐으며, 수갑을 찬 채 경찰에 연행되는 장면도 전파를 탔다. 한 경찰은 “집에 장전된 총기가 있었기 때문에 아동 방임죄이며, 이는 중범죄로 체포하기 충분하다”고 밝혔다.

오스본은 오는 19일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현재 그에게 변호사가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지역인 비치그로브 데니스 버클리 시장은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게 굴욕적이지만,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는 점 특히 어린 아이가 무사하다는 사실에 너무 감사하다”며 “어린아이를 보호하고 총을 확보한 경찰의 신속한 조치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소봄이 기자 sby@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