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스튜디오 뒤쪽에 붙어 있던 문제의 휴대전화.
Featured 세상만사

울버햄튼과 리버풀 경기 생중계 중 의문의 ‘여성 신음’…남성 진행자 ‘진땀’

다니엘 자비스가 장난친 후 리네커가 당황한 모습을 보고 기뻐하고 있다. (다니엘 자비스 유튜브 갈무리)

영국 공영 방송 BBC에서 축구 경기 해설 중 정체를 알 수 없는 여성 신음이 흘러나와 진행자와 시청자 모두가 당황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문제의 소리는 17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울버햄튼과 리버풀 경기에서 나왔다.

당시 BBC는 울버햄튼 홈구장 몰리뉴 스타디움에 중계진을 꾸렸다. 게리 리네커, 폴 인스, 대니 머피 등 유명 선수 출신들이 해설을 준비하고 있었다.

경기에 앞서 스튜디오에 있던 리네커를 비롯해 해설가들이 관전 포인트를 짚어주던 그때, 갑자기 의문의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성적인 분위기를 연상케 하는 여성의 신음이 분명했다. 신음이 계속 커지자 깜짝 놀란 리네커는 상황을 웃어넘기려고 시도하며 계속 말을 이어갔다.

이후 현장에 나간 앨런 시어러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데도 신음은 끊이지 않았다. 시어러는 결국 웃음을 참지 못했다.

멋쩍은 표정의 리네커는 “누군가가 누군가의 전화로 무언가를 보내는 것 같다. 시청자들에게도 들리는지 모르겠다”며 프로페셔널함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돌발 상황은 영국 유튜버 다니엘 자비스가 기획한 장난이었다. 자비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벌인 일”이라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알고 보니 자비스는 BBC 스튜디오 벽에 신음을 벨 소리로 설정한 휴대전화를 몰래 붙여놓은 뒤, 적당한 타이밍에 맞춰 전화를 건 것이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장난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자비스는 리네커와 시어러가 당황한 모습을 보더니 폭소를 터뜨리며 성공을 자축했다.

자비스 유튜브 라이브 방송 시청자들은 “부모님과 보고 있었는데”, “가족들이 재밌어했다”, “올해 최고의 장난”, “축구 방송 역사상 최고의 순간. 절대 안 잊힐 것”, “진짜 재밌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리네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테이프가 덕지덕지 붙은 휴대전화 사진을 올렸다. 리네커는 “누군가 세트 뒤쪽에 이 휴대전화를 붙인 것을 발견했다”며 “이 방해 공작은 꽤 재밌었다”고 전했다.

한편 BBC 측은 “축구 생중계를 보며 불쾌감을 느꼈을 시청자들에게 사과드린다, 방송사고가 발생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소봄이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