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세상만사

[세상만사] 하늘에 ’24㎞ 거대 성기’ 그린 조종사// 경쟁 식당 음식에 독극물 슬쩍

하늘에 ’24㎞ 거대 성기’ 그린 조종사…무슨 일이?

하늘에 24㎞에 달하는 거대한 성기를 그린 조종사가 “불만이 있어서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2일 유로뉴스는 이탈리아 시칠리아섬 카타니아에 착륙하려던 독일 루프트한자 조종사가 항로 변경을 요청받은 후 인근 하늘에 남성 성기 모양의 비행경로를 그렸다고 전했다.

항공기 팬들은 24㎞에 달하는 항공기 패턴을 발견해 이를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행기의 목적지였던 카타니아·폰타나로사 공항은 터미널이 건물 화재로 폐쇄되면서 수차례 비행기 회항과 지연, 취소가 된 바 있다.

공항을 관리하는 회사는 이와 관련한 대응이 느리고 항공사들과의 소통이 부실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들은 바람의 갑작스러운 변화가 이러한 전환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현지 이탈리아 언론은 불만을 품은 조종사가 우회로에 항의하기 위해 남근 모양의 비행 경로를 그렸다고 주장했지만 관계자들은 “그것이 의도적인 것은 아니다” 라고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모양은 비행기가 착륙 지점에서 멀어지면서 우연히 만들어졌다”라고 설명했다.

비행기 조종사가 하늘에 이처럼 남성의 성기 모양을 그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미군 소속 비행기가 시리아의 러시아 기지에서 실수로 하늘에 성기 모양을 그렸다.

당시 미공군도 “승무원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khj80@news1.kr

경쟁 식당 음식에 독극물 슬쩍, 10명 식중독…CCTV에 잡혔다

중국에서 경쟁 식당의 음식에 독극물을 주입해 이를 먹은 10명이 식중독에 걸린 사건이 발생,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일 보도했다.

중국 동부 저장성에 위치한 A식당 주인이 경쟁업체인 B식당이 판매하는 음식에 독극물을 몰래 주입한 사건이 발생한 것.

A식당 주인은 독극물인 아질산나트륨을 B식당의 음식에 주입했다. 아질산나트륨은 두통, 현기증, 메스꺼움, 실신, 호흡 곤란 등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숨질 수도 있다.

이번 사건은 리모씨가 지난 6월 13일 B식당에서 음식을 사왔고, 그와 음식을 나누어 먹은 9명이 모두 복통을 호소하고, 토하자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음식을 먹은 10명은 곧바로 병원 치료를 받아 모두 무사하다.

경찰은 리씨의 신고를 바탕으로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B식당 주인과 최근 다투었던 A식당 주인을 용의선상에 올리고 수사를 시작했다.

그런데 B식당 주인이 가게에 설치한 감시 카메라에 A식당 주인의 모습이 잡혔다. 경찰이 이를 바탕으로 추궁한 결과, A식당 주인은 범행일체를 자백했다.

B식당 사장은 “A식당 사장이 이전에도 비슷한 짓을 했었다”며 “또 이같은 행동을 할 수 있어 감시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독극물이 든 음식을 버리지 말고 A식당 주인에게 모두 먹여야 한다고 입을 모으는 등 흥분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박형기 기자 sinopark@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