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한국어 수출 결실이 보인다”… 세계인들 중국어보다 한국어 더 배운다.

한국이 K-팝, K-드라마에 이어 한국어를 수출하고 있으며, 중국어보다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들이 더 많다고 미국의 CNN이 19일 보도했다.

CNN은 세계는 지금 K-팝과 K-드라마의 선풍적 인기로 한국어 배우기 열풍이 불고 있다며 한국어는 중국어를 제치고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배우는 언어가 됐다고 전했다.

세계적인 외국어 학습 앱으로 약 5억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듀오링고’에 따르면 2022년 가장 다운로드를 많이 받은 언어 앱 1위는 영어, 2위는 스페인어였다. 한국은 전세계 7위다. 이는 8위인 중국을 추월한 것이다.

한국어는 전세계 7위고, 아시아 2위다. 아시아 1위는 일본어다.

듀오링고는 한국어와 일본어의 차이가 매우 적어 한국어가 일본어를 제치고 아시아 언어 중 외국인이 가장 많이 공부하는 언어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전세계 한국어 학습 열풍은 단연 K-콘텐츠의 확산 때문이다.

2012년 싸이의 ‘강남스타일’, 2019년 ‘기생충’, 2021년 ‘오징어 게임’, 방탄소년단(BTS) 등으로 한국 콘텐츠에 관심이 급증하며 한국어 공부 열기도 덩달아 고조되고 있다.

이른바 한류 덕분에 한국은 이제 세계적인 문화강국이 됐고, 옥스퍼드 영어사전은 2021년 “우리는 모두 한류의 정점을 타고 있다”며 한국어 유래 단어를 20개 이상 추가했다.

서주원 컬럼비아대 한국어학부 부장은 “처음 시작할 때와 비교하면 한국에 대한 국가 인식, 한국 문화와 사회, 한국어에 대한 인식이 매우 긍정적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이제 현대적이고, 진보되고, 시장성 있고, 더 멋지고, 더 세련된 나라로 인식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2017년에서 2021년 사이에 한국어 과정에 등록한 컬럼비아 학생의 수가 50% 급증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현대언어협회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고등교육기관의 한국어 수업 수강생은 2002년 5211명에서 2016년 1만4000명으로 급증했다 .

이에 비해 다른 대중적인 언어는 지난 10년 동안 숫자가 정체되거나 감소했다. 특히 중국어에 대한 관심은 크게 줄었다. 이는 미중이 패권전쟁을 벌이면서 미국인의 중국에 대한 인식 사상 최악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인들의 다른 언어의 학습은 정체된데 비해 한국어 학습은 약진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 정부도 이 같은 사실을 잘 알고 한국어 보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은 외국인들의 한국어 교육 기관인 ‘세종학당’을 244개로 늘렸다.

박형기 기자 sinopark@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