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한국의 상징적인 여배우 윤정희, “파리에서 투병 중 별세”…향년 79세

영화 배우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별세했다.

20일 영화계에 따르면 윤정희는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향년 79세.

고인은 2017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고 투병해오면서 팬들과 국민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고인은 마치 자신의 미래를 예견한 듯, 알츠하이머 투별 중에도 마지막 힘을 다해 연기한 영화가 <시>(이창동 감독)이다. 영화의 배역 이름은 고인의 본명이기도 했다

윤정희는 1967년 영화 ‘청춘극장’을 시작으로 약 30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60~70년대를 풍미한 스타다. 문희, 남정임과 함께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를 형성했으며, 대종상,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에서 다수 수상했다.

1973년 돌연 유학 선언 후 프랑스로 떠났던 윤정희는 1976년 파리에서 활동하던 유명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결혼해 화제가 됐다. 이후 프랑스 파리3대학에서 예술학 석사를 받았다.

1994년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만무방’ 출연 이후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16년 만에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2010)로 스크린에 복귀했다. ‘시’ 이후 연기 활동을 제대로 재개하지는 못 했지만, 알츠하이머 증세가 완화됐을 때는 여러 차례 공식석상에 참석했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을 선정하는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사로도 활동했으며, 지난 2018년에는 영화평론가상 시상식에 참석해 공로상을 받았다. 또 2019년에도 백건우의 공연을 함께 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바 있다.

한편 대법원 최종 판단을 앞두고 있던 성년후견인 소송은 그녀가 별세하면서 법적 결론 없이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영화계에 따르면, 윤정희의 동생 손모씨는 윤정희 딸 백진희씨가 그녀의 모친 성년후견인으로 지정된 것에 불복해 지난해 11월 서울가정법원에 재항고장을 제출했다.

성년후견제도란 장애·질병·고령 등으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성인에게 가정법원의 결정 또는 후견계약으로 선임된 후견인이 재산관리와 일상생활에 관한 보호와 지원을 제공하는 법적 조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