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 성형외과에서 숨진 자국민의 기사가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의 실시간 검색 순위에서 하루 종일 상위권에 머물러있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우리도 성형 잘해, 韓 왜 갔니”…강남서 숨진 자국민에 中 ‘부글’

한국 강남의 모 성형외과에 재수술을 받다가 숨진 중국인 사건이 중국 내에서 큰 이슈가 되고 있다.

18일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에서는 실시간 검색 상위권에 하루 종일 해당 기사가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16일 보도된 채널A의 영상이 갈무리된 글은 10위권 안팎에서 오르내리며 꾸준히 300만~4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발생했다. 수술이 시작되기 직전 마취 상태에 있던 20대 여성 중국인 A씨는 갑자기 심정지 상태가 됐고 인근 대형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1차 수면마취 후 2차로 수술 부위에 국소 마취를 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경찰에 “정해진 용량 내에서 마취약을 주입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의료사고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를 접한 중국 누리꾼 중 일부는 “외국에 가서 말도 안 통하는 사람을 상대로 수술을 받고 싶은가. 이런 문제가 생기면 현지 소송을 할 준비가 돼 있는가?”, “한국에서 성형 수술을 받다가 의료 사고 피해를 입은 중국인들은 과거부터 꾸준히 있어 왔다”, “국내(중국) 대형병원도 잘 한다. 왜 굳이 해외로 가는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원정수술을 받으러 가는 자국민들을 못마땅히 여겼다.

김송이 기자(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