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한반도 전쟁시 생존확률 ‘0’…알기도 전에 상황 끝난다”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빈번해지는 가운데 한국에서 전쟁이 나면 생존 확률이 제로(0)라는 외신의 분석이 나왔다. 남북이 너무 가까워 전쟁 시작을 알기도 전에 모든 것이 끝날 것이라는 것이다.

16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의 크리스찬 데이비스 서울지국장은 ‘한반도 전쟁 준비의 교훈’이라는 칼럼에서 “지난해 한반도에서 전쟁이 나면 정부와 기업이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한 세미나에 참석했다”며 거기서 “내가 실제로 생존할 가능성이 제로(0)보다 약간 낫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썼다.

또 최근에는 서방 외교관과 점심 식사 자리가 있었는데 한반도에서 전쟁이 났을 때 “자국민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 묻자 대답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서방 외교관이 개전 초기 남과 북의 화력이 매우 큰 데 비해 서울과 평양 사이 거리가 가까워 전쟁이 시작되었다는 것을 알기도 전에 모두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을 획득한 북한이 최근 차세대 전술·전장 핵무기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데 전문가들이 이 같은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점도 짚었다. 이 핵무기는 고위력 무기보다 사용 문턱이 낮아, 기존의 북핵 억지력 전략만으로는 안심할 수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라는 것이다.

데이비스 서울지국장은 대만이나 한국에서 일어날 전쟁에 대한 계획을 세우는 것이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긴장 고조기에 어느 시점부터가 위기인지, 전쟁 준비가 시작된 건지, 전쟁이 임박했다면 어느 시점이 탈출 순간인지 정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그리고 주말이나 공휴일에 교통 체증으로 서울을 벗어나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을 보면 탈출 계획을 세웠더라도 잘 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았다.

데이비스 지국장은 도시 곳곳의 대피소에 대피하거나, 많은 전문가들이 전쟁 초기에는 북한이 서울 전체를 초토화시키기보다는 기반 시설을 정밀타격할 것으로 보기에 생존 배낭을 준비해두는 것을 권했다. 하지만 가족들이 모두 같이 대피할 수 없다면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대피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권영미 기자 kym@news1.kr(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