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보수단체들이 최광철 민주평통 미주부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KAPAC 최광철대표, 민주평통 의장께 “‘엉까지’ 말고 미주부의장직 내려놔야”

KAPAC 최광철 대표 주최 ‘한반도 평화컨퍼런스 2022’

겨울의 초입에 들어선 지난 한 주,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동포사회와 워싱턴을 뜨겁게 달구었다.

민주평통 미주부의장인 최광철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가 워싱턴 D.C.에서 ‘한반도 평화컨퍼런스 2022’를 개최하고 ‘북한과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선언하자 미주지역 보수단체들이 일제히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면서다.

최광철 대표는 11월 14, 15일 미 전역에서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호텔과 의사당에서 한반도 평화 법안을 지지하는 20여 명의 의원들과 함께 ‘특별 피스 옹호’ 행사를 개최했다.

그는 “이제부터 더욱 본격적으로 천명, 오천명, 만명, 십만명의 KAPAC 회원들을 모아 각 주에 지회를 설립하는 한편 이사진을 100명까지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고 야심찬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이럴 때일수록 평화의 가치를 더 굳건히 하고 여러 방면에서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축사를 통해 그에게 힘을 실어줬다.

이 행사에 반대하는 자유민주연합총연합회(대표 린다 한 전워싱턴한인연합회장), 세계한민족공동체(대표 김탁), 한미애국연합(총재 박태수), 한미자유연맹(총재 송재성) 등은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종전선언은 북한이 요구하는 주한미군 철수와 유엔사 해체에 빌미를 제공한다”고 주장했다.

미주보수주의연합(KCPAC) 패트릭 강 사무총장, 워싱턴노인연합회 우태창 회장을 비롯한 미 동부지역 우파단체들은 평화컨퍼런스 행사장인 힐튼호텔과 의사당 앞에서 추위를 무릅쓰고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들 보수단체들은 성명서에서 “민주평통 미주지역 부의장 최광철이 현 정부와 민주평통 의장인 대통령의 정책과 정면으로 반하는 ‘북한과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끈질기게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민주평통 미주지역 부의장 직책을 사퇴하여 민주평통 자문회의 이름을 더럽히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종전선언 반대와 최광철 미주부의장 사퇴를 주장하는 집회 모습

사실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당근이든 채찍이든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바람직하다.

하지만 자신이 속한 조직의 수장은 굳건한 ‘한미동맹’ 기조로 나아가고 있는데, 이와 반대로 문재인 전 정부가 강조한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노선을 추진하여 엇 박자를 내어서는 안되지 않는가.

민주평통의장인 윤 대통령은 임기를 시작하자마자 정치 노선이 다른 수석부의장과 사무처장부터 새로 임명했다. 이제 최광철 미주부의장 차례다. 한반도 평화 운동을 하려면 KAPAC 단체 이름으로만 해도 된다. 더 이상 대통령께 ‘엉까지’ 말고, 미주부의장 직을 속히 내려놓길 바란다.

그리고 종전선언 → 평화협정 → 유엔사 해체 → 미군철수 데모 → 미군 위해(危害) 등, 이러한 일련의 과정으로 인해 250만 미주동포들이 입을 피해를 미주동포인 최광철 대표께서도 한 번쯤 생각해 주기를 부탁하고 싶다.

안 그래도 ‘헤이트 아시안’으로 인해 백주 노상에서 린치를 당하고 있는데, 한국을 돕고 있다고 생각하는 미국민이 한국에서 이유 없이 위해를 당한다면 미주동포들의 불안감은 극에 달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한국 법원의 위안부 배상 판결과 한일 무역전쟁으로 인해 한일관계가 악화일로의 길을 걷게되자 어느 재일민단 회장이”우리 100만 재일동포들 어떻게 살아야 하나”고 울면서 기자회견했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바퀴벌레 조센진(朝鮮人)은 나가라.”, “조센진은 적이다, 적은 죽여버려.” 이것은 그때 재일동포를 괴롭혔던 ‘헤이트스피치’이다.

설마 하시겠지만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특별 보좌관이었던 문정인은 “평화협정을 맺으면 주한미군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주장하며 미군 철수를 운운했으며, 지금도 북한에 동조하는 남한의 좌파들은 광화문에 집결하여 “양키 물러가라”고 외치고 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민주적 평화통일을 위한 정책의 수립 및 추진에 관하여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자문하는 대통령 직속기관이고, 미주부의장은 2천여 명의 미주지역 위원들을 대표하고 있다.

북한의 핵 고집으로 남북미 협상과 평화교섭이 교착된 상태인 지금, 종전선언을 바라는 최광철 대표의 의사도 필요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것이 전 미주지역 평통위원들의 의사는 아니지 않는가?

미주부의장 직을 계속 유지한다는 것은 미주위원들의 인권과 민주평통이라는 조직에 반하는 일임을 생각하시라.

하이유에스코리아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