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1m 길이의 휴대전화 충전 케이블
Featured 세상만사

종이·흙 먹는 ‘이식증’ 女, 1m 아이폰 충전기 ‘꿀꺽’…X레이 사진 끔찍

1m 길이의 휴대전화 충전 케이블을 삼킨 여성의 엑스레이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응급처치를 교육하는 ‘레디 투 레스큐’가 지난 12일 게재한 사진이라며 한 여성이 케이블을 삼킨 후 응급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여성은 섭식장애의 일종인 이식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식증은 먹을 수 없고, 영양가가 없는 종이·흙·금속 등의 물질을 먹는 증상이다.

그는 1m 길이의 아이폰 충전기 케이블을 삼킨 후 식도에 케이블이 박혀 질식하기 시작했고, 스스로 응급 구조대에 전화를 걸었다.

레디 투 레스큐는 케이블은 성공적으로 제거됐으며 여성은 완전히 회복됐다고 전했다. 여성이 케이블을 삼킨 구체적인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놀라워하면서도 “아마도 그녀는 재충전이 필요했나 보다”, “안드로이드가 아이폰의 평판을 떨어뜨리려고 한 짓이다” 등의 농담을 했다.

한 누리꾼은 이식증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얘기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정신병원에서 일했는데, 다양한 이식증 환자를 많이 봤다. 그들은 못, 스테이플러 심, 클립, 손톱깎이, 찬장 손잡이, 식기류 등 무엇이든 먹었다”고 말했다.

지난 9월에는 아일랜드의 공식 의학저널이 수십 개의 건전지를 삼킨 60대 여성의 복부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해 그 위험성을 알린 바 있다.

김송이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