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새벽 1시 반 캘리포니아의 한 편의점을 찾은 불곰
Featured 세상만사

한밤 편의점 수차례 들락날락 거대 불곰…”초콜릿만 들고갈게요”

조심스럽게 초콜릿을 훔쳐 가는 불곰.

캘리포니아에서 야심한 시각 편의점을 찾은 거대 불곰이 ‘조심스럽게’ 먹을 것을 털어갔다고 1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미러 등이 전했다.

지난 6일 오전 1시 30분,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야간근무를 하고 있던 크리스토퍼 킨슨(54)은 문이 열리는 것을 보았다. 하지만 아무도 들어오지 않은 것 같아 이상하게 생각하던 중 그는 아래를 내려다보고 깜짝 놀랐다. 불곰 한 마리가 먹을 것을 집어가려고 하고 있던 것이었다.

킨슨은 영상에 보이는 것보다 실제 곰의 크기가 20~30%는 더 컸다며 카운터 뒤에 서서 곰을 지켜보았다고 했다.

그는 처음에는 무서웠지만 몇 초 후에는 괜찮아졌다고 했다. 곰과 거리를 유지하고 있었고 근처에 바로 뒷문이 있었기 때문에 공격을 해오면 바로 도망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곰은 2~3분 간격으로 여러 번 들락날락하면서 초콜릿 바 같은 것을 한 움큼씩 가져갔다. 킨슨은 곰이 ‘예의 바르게’ 행동하는 것 같아서 재밌었다고 말했다.

킨슨은 곰이 들락날락하는 동안에 쓰레기봉투 같은 것으로 손잡이를 묶고, 대걸레 막대로 문을 막기도 했지만 소용없었다. 곰은 문을 세차게 흔들고 편의점으로 들어왔고 다행히 들어와서는 조심스럽게 먹을 것을 조금씩 훔쳐 갔다.

동물 전문가에 따르면 킨슨의 매장을 찾은 불곰 종은 최대 2.4m까지 자라며 시속 30마일(약 48㎞)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

곰이 위협을 느꼈다면 킨슨을 공격했을 수도 있지만 킨슨의 침착한 대처로 별다른 사고 없이 해프닝으로 마무리될 수 있었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syk13@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