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아피아에 남긴 클라우디오의 평가와 사장의 답변. (구글)
Featured 세상만사

“밀가루·물 줄게 직접 만들어봐”…평점 테러에 피자가게 사장 ‘도발’

아르헨티나의 한 피자가게 사장이 손님의 악평에 맞대응하고 나선 후 고객과 누리꾼들의 호응을 얻었다.

2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매체 ‘엘 리토랄(El Litoral)’ 등에 따르면 최근 아르헨티나 산타페주 로사리오시의 유명 피자가게 ‘아피아’의 구글 평점에는 ‘클라우디오’라는 손님이 불만 가득한 후기를 남겼다. 클라우디오는 “밀가루, 물로 만든 피자를 1인당 2000페소(약 1만3000원)에 판다. 무장강도가 따로 없다”고 말하며 평점 1점을 줬다.

이를 본 피자가게 사장은 억울한 듯 참지 않았다. 사장은 답변을 통해 클라우디오에게 공개 제안을 하고 나섰다. 그는 “내가 제안하는 게임에서 당신이 이기면 평생 피자를 무료로 제공하겠다. 규칙은 다음과 같다”며 몇 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사장은 “밀가루 1㎏과 물 1ℓ를 준비해 주겠다. 1시간 동안 당신이 원하는 피자를 만들어야 하고 대신 밀가루, 물 외 다른 재료를 추가하면 안 된다. 다른 직원의 도움도 없어야 하며 전기, 가스 등을 사용할 수 없다”고 했다.

“물, 밀가루만으로 비싸게 판다”는 주장에 사장은 인건비와 다른 재료비 및 기타 고정 비용이 들어간다는 것을 강조하며 가격의 타당성을 주장한 것이다. 그는 덧붙여 “우리 가게는 58년 동안 세계 최고의 피자를 만들어 왔다. 이러한 평가는 우리를 민감하게 만든다”며 클라우디오의 평가에 불편한 기색을 역력히 드러냈다.

이후 사장은 가게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물과 밀가루를 준비해둔 사진을 올리며 클라우디오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매체에 따르면 클라우디오는 가게에 다시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가게는 다른 고객들에게 ‘클라우디오’라는 이름의 프로모션으로 15% 할인 행사를 벌여 큰 매출을 올렸다.

클라우디오의 평가 이후 아피아의 구글 평점 서비스에는 “피자가 일품이다. 불만이 하나도 없다”, “언제나 최고인 가게”, “훌륭한 서비스, 세계 최고의 피자”, “합리적인 가격, 로사리오 최고의 피자집” 등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김송이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