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채팅서 10대 행세한 시카고 30대 한인 남성, 13세 소녀 집 침입했다 덜미

시카고에서 한 30대 한인 남성이 스냅챗을 통해 만난 10대 소녀와 성관계를 위해 집으로 잠입했다가 체포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고 시카고 트리뷴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카고 위네바고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에 따르면 시카고 근교 네이퍼빌에 거주 중인 박모씨(39)는 지난해 록포드 지역의 14세 소녀의 집에 침투한 것과 관련, 4건의 가중 범죄 성적학대 혐의로 기소됐다.

현지 수사관들은 박씨가 침실 창문을 통해 피해자의 집으로 침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아버지는 지난해 8월1일 새벽 4시쯤 딸인 피해자의 옷장에서 한 남성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박씨는 진입로에 주차돼 있던 도요타 프리우스를 몰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의 아버지는 해당 차량의 번호를 기억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보고서에 따르면 피해자는 엘진 지역의 16세 소년 제임스라고 소개한 자신을 소개한 스냅챗 사용자 ‘나이트타임센세이'(Nighttimesensei)와 친구가 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박씨의 계정이 현재는 삭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조사하면서 ‘제임스’와의 대화에서 그가 피해자의 집에 몰래 침입해 성행위하는 것에 대해 언급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해 8월1일이 박 씨가 피해자의 집에 두 번째로 침입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12일 법원으로부터 보석금 10만달러를 책정받았다. 이후 15일 박씨는 보석금의 10%를 납부하고 풀려났다.

박씨에 대한 재판은 오는 6월29일 열릴 예정이다.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