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세상만사

사람 팔뚝 크기에 무게 2.7㎏…’괴물 두꺼비’ 호주서 발견

퀸즐랜드 해안 국립공원, 포획 후 안락사 농사 위해 수입…생태계 교란종으로 전락

호주 동부에서 사람 팔뚝만 한 크기에 무게만 2.7㎏에 달하는 ‘괴물 두꺼비’가 출현했다고 AFP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이날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는 콘웨이 국립공원에서 거대한 사탕수수 두꺼비가 순찰을 돌던 공원 관계자들에 의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사탕수수 두꺼비는 두꺼빗과의 양서류로 본래 몸길이는 10~15㎝에 불과하다. 카일 그레이 관리원은 “두꺼비를 들었을 때 얼마나 무거웠는지 도저히 믿기지 않았다”며 “그정도 크기라면 입에 들어갈 수 있는 모든 종을 닥치는 대로 먹어 치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퀸즐랜드주 환경과학국은 성명을 통해 이번에 발견된 두꺼비가 신생아 몸무게와 맞먹는다며 종전 기록을 경신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성별은 암컷인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포획된 두꺼비는 결국 안락사했다. 호주 정부는 1935년 사탕수수 농사를 망치는 딱정벌레를 줄이기 위해 사탕수수 두꺼비를 들여왔다. 그러나 한 계절에 최대 3만개의 알을 낳는 번식력과 천적이 없는 탓에 생태계를 파괴하는 교란종으로 전락했다.

김성식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