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해군협회 주관으로 22일 서울 은평구 평화공원에서 개최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제72주기 추모식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한국 위해 목숨 바친’ 쇼 대위를 기억합니다… 72주기 추모식

미국인 선교사 아들로 평양서 출생… 2차 대전 참전 6·25전쟁 발발 뒤 재입대… ‘서울 수복’ 앞두고 전사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했던 미국인’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는 행사가 22일 서울에서 열렸다.

해군협회는 이날 고인의 동상이 있는 서울 은평구 평화공원에서 협회와 보훈단체, 은평구, 그리고 해군 예비역 관계관과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72주기 추모행사를 거행했다고 밝혔다.

쇼 대위는 1922년 평양에서 미국인 선교사 부부의 아들로 태어나 1941년 일제에 의해 강제 추방된 뒤 1943~45년 기간 미 해군 장교로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쇼 대위는 전역 뒤 1947년부터 미 군정청 소속으로 우리 해군사관학교의 전신인 ‘조선해안경비대 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했다 미국으로 돌아갔으나, 1950년 한국전쟁(6·25전쟁) 발발 소식을 듣고 “한국은 나의 조국”이라며 재입대했다. 당시 그는 하버드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던 중이었다.

쇼 대위는 재입대 전 부모님께 보낸 편지에서 “지금 한국 국민이 전쟁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데 이를 먼저 돕지 않고 전쟁이 끝난 후 평화시 선교사로 한국에 간다는 건 내 양심이 도저히 허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한다.

쇼 대위는 1950년 9월15일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한 뒤 서울 수복을 1주일 앞둔 같은 해 9월22일 서울 녹번리(현 은평구)에서 정찰 임무를 수행하던 중 북한군의 기습을 받아 만 28세 나이에 전사했다.

현재 서울 마포구 합정동 외국인 묘역에 부모님과 함께 안장돼 쇼 대위는 1956년 우리 정부로부터 금성 충무무공훈장을, 미 정부로부터 은성훈장을 각각 추서 받았다.

그가 전사한 자리에 추모비가 세워졌으며, 해군과 은평구는 뜻을 모아 2010년 은평구 평화공원에 동상을 건립했다.

해군협회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경과보고, 추모사, 축도, 헌화 등 순서로 진행됐다.

해군은 이종호 참모총장 명의의 추모 화환을 비치했고, 장병들도 참석해 쇼 대위의 한국에 대한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엄현성 해군협회장은 “쇼 대위는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미국인’으로서 우리 가슴 속에 영원히 남아 있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세계 10대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던 것은 그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엄 회장은 “많은 이들이 쇼 대위를 비롯한 호국영령들의 헌신을 기억할 수 있도록 추모행사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선양사업을 펼쳐 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hgo@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