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기자와 성 김 주인도네시아 미국대사 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오른쪽)
Featured 미주한인뉴스

성 김 “7월 北에 코로나19 지원 등 대화 제안했지만 답 없어”

“핵문제 진전 없어도 인도적 지원 가능… 단, 핵실험 땐 강력 대응”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7월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물품 지원 제안 등을 타진했으나 북한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0일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진행된 조선일보 등 일부 국내 매체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뉴욕채널'(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북한과의 대화·외교 재개를 위한 강력한 의지를 수차례 전달했지만 아무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북핵 문제에 관한 진전이 없더라도 코로나19 등 인도적 지원을 위한 (북한과의) 대화는 가능하다”며 ‘북한 비핵화와 대북 인도적 지원은 별개’라는 미 정부의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한미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창의적 아이디어를 많이 갖고 있지만, 테이블 건너편에서 진지하게 대화할 파트너가 필요한 것 아니겠느냐”는 말로 북한이 대화 또는 대북 지원 제의에 호응해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김 대표는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리더십’이 관여하는 외교방식도 완전히 배제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필요하다면 북미정상회담 또한 개최할 수 있단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최근 북한이 ‘핵무기 법제화’를 통해 ‘선제타격’을 포함해 모든 상황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한 데 대해선 “때로는 거친 레토릭(수사)이 현실의 모든 것을 반영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며 “(미국은) 동맹과의 긴밀한 소통에 바탕을 둔 외교를 통해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겠단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북한의 제7차 핵실험 전망에 대해선 “미 중간선거(11월)나 중국 공산당 대회(10월) 등을 의식할 수 있다”며 “중국이 그런 행동(북한의 핵실험)을 억제해주길 바라지만, 실제 이뤄질 경우 이전보다 더 강력한 대응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무책임한 행동엔 결과가 있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발신할 것”이라며 “제재, 국제사회의 규탄 같은 외교적 측면 뿐만 아니라 한반도에서 가능한 가장 강력한 억지력을 유지하기 위한 군사적 측면도 고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표는 오는 22일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ntiger@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