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연방의사당서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행사를 마치고 내빈들이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Featured 미주한인뉴스

한미수교 140주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이끈다…글로벌한인연대, 연방의회서 기념행사 성황리 개최

글로벌한인연대(회장 린다 한)가 한미수교 140주년을 맞아 ‘끈끈한 동맹과 더 큰 발전’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기념행사를 14일성황리에 가졌다.

1882년 5월 조선이 서양국가 중 처음으로 미국과 인천 제물포서 맺은 조미 수호 통상 조약은 조선의 세계 무역의 물꼬를 터주는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오늘에 발전을 가져오게 된 계기가 됐다.

이날 오전 11시 워싱턴 DC에 위치한 연방의사당 레이번빌딩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조태용 주미대사를 비롯해 영 김, 앤디 김, 제이미 레스킨 연방하원과 수잔 리 메릴랜드주 상원의원, 그리고 한인사회에서 헬렌 원 메릴랜드 한인회장, 이문형 한국자유총연맹 워싱턴회장, 임성환 월드옥타 워싱턴지회장, 송재성 한미자유연맹 총재 등 50여 명의 내빈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린다 한 회장은 “한미 양국 수교의 시작을 알린 이 조약을 되새기는 한편 양국의 더 큰 발전과 글로벌 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기념식을 준비했다”고 설명하며 “오늘을 계기로 그동안 소홀했던 양국 관계 개선과 보다 더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하면서 한미 양국과 참석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앞서 조태용 대사를 포함 제이미 레스킨, 앤디 김, 데이비드 타로니, 영 김 연방하원 등은 축사를 통해 “한 세기를 넘긴 한미관계는 단순한 국제교류를 떠나 인간과 인간의 끈끈한 정으로 맺어진 특별한 관계”라며 “이제는 한미동맹에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한 차원 더 격상시켜 나가자”고 강조해 박수를 받았다.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사진 오른쪽 두 번째가 린다 한 회장, 그 옆이 조태용 대사, 제이미 레스킨 연방하원의원.

11시부터 2시까지 약 3시간 동안 이어진 기념식에서는 남정구 태권도장 어린이 시범공연과 워싱턴예술문화원 변재은 원장의 창작 고전 춤, 권명원 서예가의 붓글씨 시연 등 문화행사도 다채롭게 진행돼 분위기를 돋구었다.

한편, 글로벌한인연대 측은 앞으로 한미수교 기념식을 매 5년마다 연방의사당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김성한 기자 saiseiko.k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