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Seoul

尹 “한국의 우크라 무기 지원, 북·러 군사협력 수준에 달려”

“러, 자국에 남·북한 누가 중요한지 결정해야” “러, 북과 ‘불법’ 군사동맹”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러시아가 자국 이익을 위해 한국과 북한 가운데 한쪽을 택할 것을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8일 로이터통신이 공개한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은 한반도와 유럽의 평화와 안보에 뚜렷한 위협이자 중대한 도전을 제기한다”며 “향후 한국과의 관계는 러시아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분명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며 “러시아가 자국의 이익을 위해 남측과 북측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고 필요한지 현명하게 결정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러 관계의 미래는 전적으로 러시아의 행동에 달려 있다”며 러시아의 태도가 중요하다는 점을 재차 언급했다.

또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무기 지원을 할 것인지 묻는 말에 “한국은 북·러 간 군사협력의 수준과 내용을 살펴볼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무기 거래, 군사 기술 이전, 전략물자 지원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 정부가 지난달 20일 우크라이나에 살상 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방침을 재검토한다고 발표하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살상 무기를 공급한다면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아울러 로이터는 “윤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북한과 불법 군사동맹을 맺고 있다며, 북한에게 어떤 도움을 줄지 고민스럽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계속해서 유엔 결의안을 위반한다면 한국과 러시아 관계에도 분명히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이 발언을 전하며 윤 대통령이 한국을 ‘대한민국(Republic of Korea)’이라고 표현했다고 부연했다.

북한은 지난 2월 국제 무대에서 한국을 ‘남조선(South Korea)’이 아닌 대한민국을 뜻하는 ‘ROK’로 지칭했다. 한민족이라는 관점이 아니라, 근본적인 적대 국가로 보겠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이다.

윤 대통령은 8~11일 미국 방문에서 나토 동맹국들과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윤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당선될 경우 대(對)미 정책이 바뀔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하면서도 “지난 70년 동안 한미동맹에 대한 초당파적 지지는 변함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앞으로도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했다.

김예슬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 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