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세상만사

반려견 여객기 짐칸 아니고 객실에 태운다…’바크 에어’ 첫 운항

<<현재 뉴욕-로스앤젤레스or런던 간 항공편만 운영 비싼 가격에도 '전석 매진'>>

반려견을 짐칸이 아닌 객실에서 함께 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반려견 친화 항공사가 처음으로 하늘길에 오른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에 따르면 미국의 반려동물 사료 및 제품 회사 ‘바크'(Bark)가 만든 항공사 ‘바크 에어’는 이날 미국 뉴욕-로스앤젤레스 간 첫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바크 에어는 그간 비행할 때 짐칸에 실려 이동했던 반려견들이 보호자와 함께 기내에 머무르는 것을 허용한다. 반려견에는 크기나 품종 제한도 없다. 다만 사람 중 18세 미만 미성년자는 탑승이 허용되지 않는다. 항공기를 소유하지는 않고 걸프스트림 G5 전용기를 임대해 반려견 친화 항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도 개 중심으로 구성해 다른 반려견들과 어울릴 수 있도록 마련된다. 반려견들에게도 사람과 같이 간식이나 음료, 귀마개 등 어메니티가 제공된다.

현재는 뉴욕-로스앤젤레스, 뉴욕-런던 간 항공편만 예정되어 있다. 가격은 개 1마리와 사람 1명 기준 뉴욕발 로스앤젤레스행 편도 항공권은 6000달러(약 820만원), 뉴욕-런던 간 편도는 8000달러(약 1093만원)다. 높은 가격에도 현재 뉴욕발 로스앤젤레스행 첫 항공편은 매진된 상태다.

바크에어 측은 서비스 비용이 높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격도 내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앞으로 곧 더 많은 노선이 추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지윤 기자 stopyun@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 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