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재외동포가 입성하기엔 문턱이 너무 높은 국회의사당
Featured Seoul

“혹시나에서 역시나”… ‘국민의미래’ 비례후보 당선권, “재외동포 없다”

국민의힘의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18일 비례대표 후보 35명 명단을 공개했지만 진안순, 김명찬 씨의 이름은 끝내 없다.

국민의미래 공천관리위원회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 추천 과정에서 김명찬(65) 현 해외동포세계지도자와 진안순(서안순.78) 현 한미우호네트워크 총회장·제21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미주 운영위원·전 시카고 한인회장 등 재외동포 지도자 5~6명을 명단에 올렸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비례대표 후보 35명의 명단과 심지어 순위계승 예비명단 10명 후보자에도 그들의 이름은 한 사람도 보이지 않자 재미동포사회에서는 실망감을 표출하고 있다.

재외동포청 설립 등으로 재외동포사회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자 일각에서는 이번 만큼은 재외동포 의원 한 명 쯤은 탄생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혹시나가 역시나”로 끝나 버리자 상실감에 젖은 재외동포 일각에서는 “이제 우리 스스로 재외동포당을 창립하여 우리의 권익을 찾을 수 밖에 없지 않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023년 재외동포청이 집계한 재외국민은 총 180개국 710만여 명으로 한국 인구의 14%에 달한다. 그러나 2024년 656조에 달하는 정부 예산에서 재외동포청 예산은 1054억 7700만원으로 전체 예산 중 0.02%에 불과하다.

이는 재외국민 인구와 비슷한 부산,울산, 경남의 총 예산 21조와는 비교조차할 수 없는 액수이고, 인구 5만 5천여 명의 예천군 예산 6,461억원 보다 6배 적다.

국회의원 300의석 중에서 재외동포 710만명을 대표하는 의석이 한 자리도 없자 허준혁 ‘UN피스코’ 사무총장(시민이 만드는 헌법운동본부 대변인)은 “이제는 재외동포청도 생겼다. 재외동포청과 재외공관을 감시하면서 재외국민을 대표하여 ‘말하고’ ‘이야기’할 재외동포 국회의원이 반드시 있어야할 때가 됐다”고 주장하면서, “재외동포당 창당도 그 한 방법이 되겠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미래 후보자 중, 당선 가능한 순번 및 명단은 다음과 같다.

1.최보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권경영위원 2.탈북공학도 박충권 현대제철 책임연구원 3. 최수진 한국공학대 특임교수 4. 진종오 전 대한체육회 이사 5.강선영 전 육군 항공작전사령관 6.김건 전 본부장 7.김소희 사무총장 8.인요한 전 혁신위원장 9.김민전 경희대 교수 10.김위상 한국노총대구지역본부 의장 11.한지아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부교수 12.유용원 육해공군 본부 및 국가보훈부 정책자문위원 13.강세원 전 대통령실 법률비서관 행정관 14.김장겸 전 MBC 사장 15.김예지 국민의힘 전 의원 16.안상훈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17.이시우 전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 서기관 18.박준태 크라운랩스(주) 대표이사 19.이소희 여민합동법률사무소 변호사 20.남성욱 고려대 행정전문대학원 교수

(서울=하이유에스코리아)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