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에베레스트 산 베이스캠프(Pixabay)
Featured 세상만사

에베레스트 오르려면 ‘똥 봉투’ 챙겨야…”산에서 악취 난다” 호소

<<가장 높은 베이스캠프에 사람 배설물 1.5t 추정 "북미 최고봉 데날리 산에서도 비슷한 방법 사용">>

앞으로 에베레스트 산을 오르는 등반가들은 앞으로 자신들의 배설물을 치우기 위해 ‘똥 봉투’를 챙겨가야 한다.

8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에베레스트 지역 대부분을 관할하는 파상 라무 자치단체의 밍마 셰르파 회장은 “우리 산에서는 악취가 나기 시작한다”며 이같은 조처를 밝혔다.

밍마 회장은 “바위에 사람의 대변이 보이고, 일부 등반가들이 병에 걸린다는 불만이 접수됐다”며 “이는 용납할 수 없으며, 우리의 이미지를 손상시킨다”고 강조했다.

에베레스트 산과 인근 로체산을 오르는 등반가들은 베이스캠프에서 소위 ‘똥 봉투’를 구입하라는 명령을 받게 되며, 베이스캠프에 돌아올 때 봉투를 확인받아야 한다.

에베레스트 등반가들은 평균 2주 정도 산에 머무르는데, 고도가 낮은 지역에서는 주로 땅을 파서 화장실로 사용한다. 그러나 고도가 높아질수록 눈이 쌓이거나 땅이 굳어 따로 땅을 파지 않고 생리현상을 해결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에베레스트 산의 1번 베이스캠프와 정상 직전인 4번 베이스캠프 사이에는 약 3톤(t)에 달하는 사람의 배설물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 중 절반은 에베레스트에서 가장 높은 캠프인 ‘사우스 콜'(8000m)에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오스트리아 산악인 스테판 켁은 “사우스 콜은 개방형 화장실과 다를 바 없다”며 “얼음과 눈이 거의 없어 사람의 대변을 쉽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파상 라무 자치단체는 오는 3월 시작되는 등반 시즌을 위해 약 8000개의 똥 봉투를 조달하고 있다.

이 봉투에는 사람의 배설물을 굳혀서 무취에 가깝게 만드는 화학 물질과 분말이 들어 있다.

밍마는 “등산가들은 데날리 산(북미 최고봉)과 남극에서도 이런 방법을 사용해 왔다”며 “이제 모든 것이 바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yeseul@news1.kr<기사제공 = 하이유에스 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