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Featured 세상만사

“손자에게 집 물려주자 아들 부부가 내쫓았다”,,, 남수단 목동들, 패싸움으로 39명 사망

80대 중국인 부부가 손자에게 아파트 소유권을 이전했다가 아들 부부에게 쫓겨난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손자에게 재산을 물려준 뒤 아들로부터 집에서 쫓겨난 노부부의 이야기가 현지 누리꾼들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진씨(86)는 1990년대부터 문제의 아파트에서 거주했다. 해당 아파트는 진씨가 재직 중이던 대학에서 제공한 것이다.

몇 년 전, 진씨가 수술 후 건강이 나빠지자 진씨의 아들과 며느리는 자기 아들에게 부동산을 물려주도록 진씨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진씨의 아내는 집을 잃을까 봐 걱정했지만, 진씨는 가족을 신뢰하는 마음으로 아내에게 알리지 않고 아파트를 물려주겠다고 서명했다. 이 아파트의 가치는 무려 105만 위안(약 2억원)이었다.

진씨는 “그 아파트는 결국 내 아들과 손자에게 갈 것이기 때문에, 내가 죽기 전에 그들이 내게 끔찍한 일을 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 부부는 실제로 (아파트 소유권을 이전받으면서) 한 푼도 지불하지 않았다. 소유권은 바로 손자에게 돌아갔다”며 “하지만 나는 그 아파트를 사용할 권리가 있다. 아내와 나는 죽을 때까지 그 아파트 안에서 살 수 있다”고 했다.

이후 진씨의 건강이 악화해 승강기가 없는 아파트를 드나드는 데 어려움을 겪게 되자, 진씨는 이 아파트를 우선 친구에게 임대한 뒤 저층의 다른 주택으로 이사했다.

그러자 진씨 아들은 문제의 아파트를 팔고 그 돈으로 빌라를 사겠다고 했다. 충격을 받은 진씨가 이를 만류하자, 임대료 수입을 모두 챙긴 아들이 폭언을 퍼부었다.

진씨는 참다못해 이사한 주택의 계약 기간이 끝나자마자 원래 자신의 아파트로 갔다가, 아들이 자물쇠를 바꾼 것을 발견했다.

속수무책으로 진씨 부부는 아파트 밖 차갑고 딱딱한 바닥에서 잠을 잤고, 비정한 아들과 며느리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진씨는 “손자가 자기 아파트라고 해서 사용할 권리가 없다”고 토로했고, 큰 스트레스를 받아 쓰러지고 말았다.

진씨 아내가 재차 아들에게 “이 아파트에서 쉴 수 없냐”고 요청했지만, 아들 부부는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결국 진씨 부부는 집을 되찾기 위해 법적인 조언을 구하는 동안 게스트하우스에서 살고 있다면서 손자에게 아파트 소유권을 넘겨준 것을 후회한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sby@news1.kr

*’물도 풀도 모자라’…남수단 목동들 패싸움으로 39명 사망

남수단에서 목동들 사이에 폭력 사태가 발생해 39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2일(현지시간) 밝혔다. 두 목동 집단간의 싸움은 지난달 31일 일어났는데, 건기를 맞아 물과 풀 등의 자원 부족 때문에 발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남수단 북서부의 주인 워랩주의 윌리엄 월 마욤 볼 공보부 장관은 이 충돌로 워랩 지역 목동 19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17명은 부상을 입었다.

인근 레이크주 목동들은 20명이 사망했고 36명이 부상을 입었다. 1명은 실종됐다.

경찰은 두 주의 목동들이 건기마다 자원을 두고 싸워왔다면서 이런 충돌이 매년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볼 장관은 1일 발표한 성명에서 “폭력사태는 완화됐지만 습지 지역에서 여전히 사소한 충돌이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이웃 주 사이의 평화로운 공존과 협력”을 촉구했다.

막대한 석유 매장량에도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인 남수단은 국가로 출범한 후 역사의 반이 전쟁기였다. 남수단은 지속적인 자연재해, 기아, 경제 붕괴, 공동체 갈등을 겪고 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기사제공 = 하이us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