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프레드 플라이츠 미국우선주의정책연구소
Featured 워싱턴

[트럼프] 최측근 방한, “만신창이 X덩어리 바이든, 내가 사퇴시켰다”

<<7일 밤 입국해 3박4일 일정…한미관계와 대북·대중 정책 기조 설명>>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프레드 플라이츠 미국우선주의정책연구소(AFPI) 부소장이 세종연구소 초청으로 이번 주 한국을 찾는다.

지난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대선 토론에서 참패한 가운데 우리 정부와 각계 인사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4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플라이츠 부소장은 세종연구소 초청으로 오는 7일 밤 입국해 3박 4일간 정부 관계자들과 학계 인사 등을 두루 만날 예정이다. 세종연구소는 민간 공익연구소이자, 외교부의 회계감사를 받는 정부 등록 국가정책연구재단이다.

플라이츠 부소장은 이번 방한 기간 중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구상하는 한미관계와 대북·대중 정책 기조 등에 관한 입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플라이츠 부소장은 8일 세종연구소 인사들과 저녁 식사를 하고 9일 세종연구소 주최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플라이츠 부소장은 이번 방한 기간 중 조태열 외교부 장관과는 별도로 면담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플라이츠 부소장은 오는 11월 미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우리 정부 최고위급 인사들과 만나는 것엔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플라이츠 부소장은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 국가안보회의(NSC) 비서실장을 지낸 인물로, 최근에도 그의 외교 행보에 동행했다.

지난달엔 일본을 방문해 아키바 타케오 국가안전보장국을 만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할 경우 플라이츠 부소장이 안보실장 등 요직에 기용될 것으로 점쳐지는 이유다.

이에 따라 플라이츠 부소장이 이번 방한 기간 중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을 만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타케오 국장은 장 실장의 카운터파트다.

이런 가운데 만약 트럼프 2기가 출범할 경우 한국의 대미 외교 전략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집권 1기 때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과 주한미군 철수 문제 등으로 우리 정부를 강하게 압박한 바 있다.

다만 트럼프 재집권시 한미관계 뿐만 아니라 한미일 관계가 한층 더 굳건해질 것이란 시각도 존재한다.

<<"바이든은 나쁜 놈(bad guy)…이제 해리스 상대해야" "바이든, 푸틴 감당 못해…시진핑 터프한 사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대선 TV 토론 이후 사퇴 압박에 직면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가 그를 사퇴하게 했다”라며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이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3일(현지시간) 미 인터넷 매체 ‘데일리비스트’와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한 골프장에서 “그(바이든)는 방금 그만뒀다. 알다시피 후보에서 물러났다(He just quit. He’s quitting the race)”라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차 “나는 그(바이든)를 대선 후보에서 사퇴하게 했다(I got him out of the race)”라며 “이제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상대해야 한다는 뜻이다(that means we have Kamala)”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만신창이가 된 X덩어리(broken-down pile of crap)” “나쁜 놈(bad guy)”이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사납고 매우 터프한 사람이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또 그는 “방금 그(바이든)가 그만둔다고 (민주당이) 발표했다”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영상을 구해 보도한 데일리비스트는 영상이 어느 골프장에서 언제 촬영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영상에선 막내 아들인 배런이 카트 옆자리에 앉아 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선 캠프는 “민주당은 바이든의 인지 능력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 어떠한 민주당 후보에도 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대선 TV 토론에서 자주 말을 더듬거나 말없이 허공을 응시하는 등의 불안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에 현재 민주당 내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현재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들과 민주당 주지사들은 이를 수습하기 위해 안간힘을 다하고 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는 분위기다.

정윤영, 박재하 기자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 코리아 제휴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