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다당제를 향한 열차는 이미 출발했다”… NY, 이준석 신당 창당

“한국 정치 발전을 위해서는 다당제가 답입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지난 5월 22일 워싱턴 DC 소재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대한민국 생존전략-이낙연의 구상’ 출판기념회를 마친 뒤 특파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정치가 길을 잃고 있고, 국민이 마음둘 곳을 잃었다”며 “기존 주요 정당들이 과감한 혁신을 하고 알을 깨야만 될 것이다. 만약 그러지 못한다면 외부의 충격이 생길지도 모른다”고 애둘러 말했지만 필자의 끈질긴 질문에 이렇게 답한 것이다.

특파원들과의 간담회 기사가 나가자 일각에선 이 전 총리가 귀국후 민주당으로 정계복귀를 하지 않은 채 관망하면서 ‘제3의 길’을 갈 가능성을 열어둔 게 아니냐는 해석을 했다.

그로부터 6개월 후, 그가 기획했거나 예측했던 다당제는 정확히 맞아떨어지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무엇이 국가를 위해서 제가 할 일일까를 늘 골똘히 생각한다. 예전부터 개인보다는 당, 당보다는 국가를 우선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살아왔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신당 창당 가능성을 거듭 시사했다.

그는 선거제 개편 문제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예전부터 견지해 온 하나의 원칙이 있다. 다당제를 지지해 온 편”이라며 “여러 여론조사를 보면 30%, 30%, 30%로 나온다. 두 개 정당이 30% 지지를 받고, 둘 다 싫다는 사람들이 30%쯤 된다. ‘이 시험지에는 정답이 없다’ 하는 분들께 선택 기회를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당제에 조금 더 도움이 되는 선거제도를 가져오는 게 맞을 것”이라며 “위성정당 포기를 전제로 하는 준연동형제의 유지가 지금 시대의 요구에 맞다”고 말하면서 다당제를 염두에 둔 차기 총선 선거제도까지 언급했다.

‘선 비명연대-후 신당 창당 모색’ 수순으로 진행되고 있는 이낙연 신당을 위해 이 전 대표 최측근인 윤영찬 의원은 이미 당내 비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을 통해 군불을 때고 있고 NY계로 불리우는 설훈·김철민·박영순·윤영찬 민주당 의원과 신경민 전 의원 등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다당제로 가는 첫걸음인 신당 창당은 NY뿐만 아니라 이준석 전 국힘당 대표도 신당 창당의 구체적인 일정(12월 27일)을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이 이준석 신당에는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이 주도하는 ‘새로운선택’도 12월 27일 창당에 뜻을 함께 할 것으로 보여 빅텐트가 될 전망이다. ‘정치9단’으로 정평이 나있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지난 21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준석 신당이 50석 내외를 가져간다. 성공한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또 이와 별도로 ‘친문계+진보계 비례정당’을 구상하는 ‘조국-추미애-송영길’의 친문 신당 움직임에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소수정당도 비례정당을 추진하고 있어 다당제 정치가 현실화 되고 있다.

한편 내년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제3 신당에 대한 국민적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27일~28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의정·정책 활동에 얼마나 만족하는지 질문한 결과, 국민의힘의 의정활동에 만족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30.2%에 그친 반면, 불만족 입장을 밝힌 응답자는 64.0%에 달했다.

민주당 상황도 마찬가지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32.6%만이 민주당의 의정활동에 대해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21대 국회를 구성하고 있는 정당이 아닌 대안 세력을 원하는 국민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신당 창당의 핵심 동력인 셈이다.


Number Title Date
32
다당제로 인해 여의도역이 당고개역?
2024.01.06
31
더 무서운 ‘MZ 조폭’ … 10만원 빌리면 연이자 2500만원 사채조직 운영
2024.01.06
30
이낙연☆이준석, 거대 ‘중도신당’ 탄생하나?
2024.01.06
29
부처는 살생을 금하는데 타살인가, 소신공양인가?… “더 이상 자살미화 없어야”
2024.01.06
28
“다당제를 향한 열차는 이미 출발했다”… NY, 이준석 신당 창당
2024.01.06
27
‘청담 술자리 의혹’… 韓 ‘김의겸에 10억 손배소’, 첼리스트는 ‘성병 허위유포’ 유튜버에 5억소송
2024.01.06
26
한동훈 법무, ‘총선등판 기정사실’
2024.01.06
25
최강욱 ‘암컷 막말’, 당원자격 6개월 정지 징계하자 “개딸들 뿔났다”
2024.01.06
24
[독점 대한항공] 미주동포는 여전히 호갱이, “이제 미주한인 단체들이 나서야”
2023.02.15
23
올해 '미주총연' 상황 표현은 '그루터기',
2022.12.15
22
사망부가 (思亡父歌)
2022.12.13
21
2기 이사회 시대를 맞이하는 KCC, “‘백서’ 발간하여 건립과정 낱낱이 기록해야”
2022.11.13
20
혹독한 겨울을 맞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허리띠 졸라 매야
2022.06.21
19
통합한지 1개월이 되도록 식물상태인 '미주총연 '
2022.03.11
18
MZ 세대, 그들은 외계인 인가? … 그들의 표를 얻으려면?
2021.11.11
17
【표창장 위조사건】사실(事實)과 진실(眞實)의 차이, "우리는 '참'을 알기 원하고 있다"
2021.08.22
16
미네소타 폭동과 미주동포사회의 안전 대책
2020.05.29
15
아! 한인회 [1]
2018.10.17
14
노인 분노형 범죄,무엇이 문제인가?
2018.09.22
13
통계청을 독립 시키자
2018.09.03
12
[건국기념일]다음세대에서 결정하게 하자
2018.08.16
11
[명성교회 왜 이러나]
2018.08.11
10
750만 한민족 디아스포라는 국가발전의 요소이다
2018.07.30
9
한국 정치계의 거목 노회찬 의원 누가 죽였나?
2018.07.24
8
불패를 자랑하는 북한의 외교전쟁(外交戰爭)에 대책 없는 외교정책
2018.06.13
7
= “미,북 정상회담은 언제든 기필코 열린다”그것이 미국의 국익이기 때문이다 =
2018.05.27
6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건설, 검찰총장 직선제가 답이다]
2018.03.07
5
추미애 대표의 '한미 FTA 선제공격'
2017.11.24
4
거꾸로 가는 한인회
2017.10.01
3
투서가 난무하는 워싱턴 동포사회
2017.09.04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