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사망부가 (思亡父歌)

저 산꼭대기 아버지 무덤/지친 걸음 이제 여기 와/홀로 쉬시는 자리/나 오늘 다시 찾아가네/펄럭이는 만장너머 따라오던/조객들도 먼 길 가던 만가소리/이제 다시 생각할까/지금은 어디서 어둠만 내려올 뿐/아, 석상 하나도 없는/다시 볼 수 없는 분 그 모습 기리러/잔 부으러 나는 가네

우리에게 ‘촛불’의 가수로 잘 알려진 정태춘의 ‘사망부가’ 3절 가사이다.

사회 운동가요 시인인 정태춘 원로가수는 평택에서 평범한 농사꾼의 5남 3녀 중 하나로 태어났다.

무덤이 산꼭대기에 있고 석상 하나도 없는 걸로 봤을 때 넉넉한 살림살이는 아니었지만, 아들에게 악기를 접하게 할 정도로 아버지는 많은 희생 하셨을 것으로 짐작이 간다.

내가 이 아침에 갑자기 이 ‘사망부가’가 생각이 난 이유는 며칠전에 보도한 “한국에서 오신 어르신께서 자녀를 찾는다”는 [사람찾기] 기사 때문이고, 그로인해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각나서이다.

팔순이신 그 어르신은 다행히 커뮤니티센터에서 봉사하는 김유숙 사무국장(현 민주평통 간사)의 도움으로 시애틀에 살고 있는 아들과 간신히 연결되었다고 한다. 그 어르신은 이곳 워싱턴에서 오래 사시다 한국 나가셨기에 공항에서 택시로 애난데일 한인타운까지는 오실 수 있었다. 나중에 사진을 보니 필자도 조금 아는 분이었다.

다음날 아들과 만날 때까지 하룻밤 묵을 숙소까지 안내하고 저녁까지 대접한 김유숙 회장은 필자와의 통화에서 “돌아서서 집에 가는 발걸음이 무겁고 눈시울도 뜨겁다. 남의 일 같지가 않다”고 했다.

남의 집 가정사야 알 필요가 없고 일일이 밝힐 수도 없지만, 지금은 한국에서 요양원에 거주하시고 미국에 사는 자녀들과는 단절된 삶을 사시는 것 같았고 다음날 바로 한국으로 다시 돌아가셔야 하는것 같았다.

어쩌면 그 어르신은 자식들의 미래와 더 나은 삶을 위해 이민 와 온갖 궂은 일을 마다하고 죽으라 일만 했던 우리 이민 1세대의 자화상이 아닐까?

마침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이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기사가 눈에 띄어 더욱 씁쓸한 아침이다.

그 기사는 전체 인구에서 노인이 차지하는 비중과 노인의 기대 수명은 해마다 늘어나는데, 노인 학대 경험률도 함께 늘고 있다고 한다.

이 시대에 '아버지'란 정녕 무엇인가?


Number Title Date
66
올해 '미주총연' 상황 표현은 '그루터기',
2022.12.15
65
사망부가 (思亡父歌)
2022.12.13
64
2기 이사회 시대를 맞이하는 KCC, “‘백서’ 발간하여 건립과정 낱낱이 기록해야”
2022.11.13
63
‘심야 택시 대란’… 24시간 지하철과 미국식 ‘UBER’ 도입이 답이다
2022.10.14
62
마약에 휘청거리는 한국, “마약청 신설하고 대대적 전쟁 벌여야”
2022.10.14
61
돈,시간, 에너지 낭비로 끝난 미주총연 상임이사회
2022.08.02
60
혹독한 겨울을 맞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허리띠 졸라 매야
2022.06.21
59
통합한지 1개월이 되도록 식물상태인 '미주총연 '
2022.03.11
58
[미주총연 대통합] 天無二日(천무이일), 국무이군(國無二君)이라 했지만…
2022.02.15
57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 제안, “좋은 의견이다”
2021.12.17
56
MZ 세대, 그들은 외계인 인가? … 그들의 표를 얻으려면?
2021.11.11
55
【표창장 위조사건】사실(事實)과 진실(眞實)의 차이, "우리는 '참'을 알기 원하고 있다"
2021.08.22
54
교민, 교포, 동포의 어감 차이 ...
2021.06.01
53
낱낱이 기록되는 동포사회 역사, “무섭지 않은가?”
2021.05.29
52
“통합 숙제 남기고 떠난 남문기 총회장” … 동포재단에 의한 ‘제3의 미주총연’ 나오기 전 숙제 풀어야
2021.04.01
51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한국정부 침묵”…봇물같이 터지는 이수혁 대사에 대한 비판
2021.04.01
50
램지어 위안부 망언, “분노하는 동포사회 VS 침묵하는 한국사회”
2021.03.08
49
【정인아 미안해】생명존중이 없는 한 "제 2의 정인이 계속 나온다"
2021.01.23
48
[새해아침] 너에게 묻는다!
2021.01.02
47
[볼턴의 회고록] 8천만 한민족에게 배심감을 안겨준 '트럼프'
2020.06.20
46
미네소타 폭동과 미주동포사회의 안전 대책
2020.05.29
45
[정신대 이용수 할머니의 눈물] 당사자인 윤미향 당선자가 닦아줘야
2020.05.18
44
양당제로 다시 회귀한 21대 국회, 통합과 화합의 상생정치가 펼쳐지길
2020.04.19
43
[혹세무민하는 가짜뉴스] 같이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퍼 나르지 말아야
2020.02.28
42
"국민생명 vs 국민경제" 외줄타기 하는 정부...이참에 '안전불감증'까지 치유하자
2020.02.25
41
끝없는 욕망으로 인한 ‘인류재앙’, 막으려면 “인간과 자연의 아름다운 동거뿐이다”
2020.02.08
40
1988 탈주범 지강헌이 외쳤던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그리고 2020
2020.01.24
39
송구영신(送舊迎新), 행복은 감사한 마음으로부터 온다.
2019.12.28
38
노인이 걸리기가 가장 쉬운 병은 탐욕(貪欲)
2019.11.13
37
[애난데일 '평화 소녀상' 제막...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평화'에는 진보·보수가 따로 없어야
2019.11.05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