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마약에 휘청거리는 한국, “마약청 신설하고 대대적 전쟁 벌여야”

대한민국에서 고급 외제차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곳 서울 청담동 ‘도산대로’. 지나는 차량 5대 중 3대 이상이 외제차들이고 그중 롤스로이스, 벤즈 G바겐, 람보기니, 벤트리 등 수 억원에 달하는 차량도 쉽게 눈에 띈다. 포르쉐는 이곳에선 이미 국민차, 아니 강남 시민차가 되어버린 지 오래이다.

필자가 서울에 오면 항상 이곳에 머문다. 미국 오기 전 생활했던 곳이라 주변이 익숙하고, 숙박비도 비교적 저렴하여 내 집처럼 편안한 마음이 들어서이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호텔 주변에 있는 클럽에서 쏟아져 나오는 젊은이들의 추태에 얼굴을 붉히고 있다.

그들의 술이나 마약에 취한 듯한 추태는 아침 출근 시간대뿐 아니라 거의 종일 계속되고 있다. 클럽이 낮에도 영업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며칠 전 밤에는 이 일대 클럽과 유흥주점에 경찰과 소방관이 들이닥치는 모습을 보았다. 마약 범죄가 끊이지 않자 합동단속에 나선 것이었다.

다음날 언론 보도에 따르면 3시간 가까운 단속에도 적발 건수는 단 하나도 없었다고 한다. 수차례 마약 관련 112 신고가 접수됐지만 거래 정황조차 찾지 못했다.

지금의 마약 범죄는 보안메신저를 이용해 활개치고 있는데, 이러한 보여주기식 대응으론 실효성이 있을 리가 만무하다.

구순의 모친을 모시고 사는 친구 하나는 모친을 위해 이 동네 소재 ‘새벽집’ 식당에서 가족 식사를 즐긴다. 24시간 운영하는 이 식당은 소고기가 일품이라 모친께서 오래전부터 애용해 오셨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단골 고객이 아니다. 주위에 클럽과 유흥주점이 들어서며 하루 종일 술이나 마약에 취한 젊은이들이 들낙거리면서이다.

언론에서는 연일 마약 사건을 대서특필하고 있다.

지난 7월 ‘강남 유흥업소 마약 사망사건’에 이어 최근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는 등 최근 마약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어서이다.

13일 자 보도에는 지난 11일 백주 대낮 동대문구 어느 골목길에서 길 가던 오토바이를 무작정 멈춰 세우고 이른바 ‘묻지마 퀵 배송’을 의뢰한 남성들을 경찰이 쫓고 있다고 했다.

남성들이 건넨 쇼핑백에는 다름 아닌 필로폰이 들어있었는데, 테이프로 감긴 쇼핑백을 고속버스터미널로 이동해 경북 경주로 부쳐달라고 말했다.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흔히 있는 일이지만 배송 오토바이를 이용하는 것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신종 마약 운반 수법이다.

지난 11일자에는 “비닐하우스서 ‘마약 파티’…한국 농촌에 퍼진 ‘태국 신종 마약'”이라는 제목의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불법 체류 외국 노동자들이 해외에서 몰래 들여온 신종 마약을 동료 외국인 노동자에게 판매해왔던 것이다.

비싼 가격으로 인하여 고소득 층에서만 유통되고 있다는 마약이 이제 사회 저소득 층에까지 파고들고 있는 사례로, 마약은 이처럼 한국 사회 구석구석에 강물처럼 흐르고 있다.

대한민국은 더 이상 마약 청정국이 아니다.

유엔(UN)은 마약류 사범이 인구 10만 명 당 20명 미만인 나라를 마약 청정국으로 지정한다. 한국은 2016년 22.5명을 기록함으로써 이미 그 대열에서 이탈했다. 청정국은커녕 마약 왕국이 되어가고 있는 느낌이다.

특히 인터넷을 이용한 마약 유통이 성행하면서 손쉽게 마약을 구할 수 있고 구매 단가도 낮아 ‘피자 한 판 값’이면 해결할 수 있어 10대들 사이에 유행처럼 번지고 있어 대한민국의 미래조차 휘청거리게 하고 있다.

그러나 마약을 단속하고 수사해야 할 검경 수사 인력은 수년째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심지어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한 윤석열 정부조차 내년 검찰 마약 수사 예산은 한 푼도 늘리지 않은 것으로 국정 감사에서 파악됐다.

전문가들은 해외에서 제조된 마약이 국내에 유통되기까지 관련 국가와 함께 원천적인 단속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경찰·검찰·해경·관세청 등 여러 수사 기관들의 공조가 필수적이고 예산 확보도 중대하다면서 이를 한 군데로 교통정리하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한다.

미국의 마약단속국(DEA·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과 같은 ‘마약청’이 하루 속히 신설 되어야 겠다.


Number Title Date
64
2기 이사회 시대를 맞이하는 KCC, “‘백서’ 발간하여 건립과정 낱낱이 기록해야”
2022.11.13
63
‘심야 택시 대란’… 24시간 지하철과 미국식 ‘UBER’ 도입이 답이다
2022.10.14
62
마약에 휘청거리는 한국, “마약청 신설하고 대대적 전쟁 벌여야”
2022.10.14
61
돈,시간, 에너지 낭비로 끝난 미주총연 상임이사회
2022.08.02
60
혹독한 겨울을 맞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허리띠 졸라 매야
2022.06.21
59
통합한지 1개월이 되도록 식물상태인 '미주총연 '
2022.03.11
58
[미주총연 대통합] 天無二日(천무이일), 국무이군(國無二君)이라 했지만…
2022.02.15
57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 제안, “좋은 의견이다”
2021.12.17
56
MZ 세대, 그들은 외계인 인가? … 그들의 표를 얻으려면?
2021.11.11
55
【표창장 위조사건】사실(事實)과 진실(眞實)의 차이, "우리는 '참'을 알기 원하고 있다"
2021.08.22
54
교민, 교포, 동포의 어감 차이 ...
2021.06.01
53
낱낱이 기록되는 동포사회 역사, “무섭지 않은가?”
2021.05.29
52
“통합 숙제 남기고 떠난 남문기 총회장” … 동포재단에 의한 ‘제3의 미주총연’ 나오기 전 숙제 풀어야
2021.04.01
51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한국정부 침묵”…봇물같이 터지는 이수혁 대사에 대한 비판
2021.04.01
50
램지어 위안부 망언, “분노하는 동포사회 VS 침묵하는 한국사회”
2021.03.08
49
【정인아 미안해】생명존중이 없는 한 "제 2의 정인이 계속 나온다"
2021.01.23
48
[새해아침] 너에게 묻는다!
2021.01.02
47
[볼턴의 회고록] 8천만 한민족에게 배심감을 안겨준 '트럼프'
2020.06.20
46
미네소타 폭동과 미주동포사회의 안전 대책
2020.05.29
45
[정신대 이용수 할머니의 눈물] 당사자인 윤미향 당선자가 닦아줘야
2020.05.18
44
양당제로 다시 회귀한 21대 국회, 통합과 화합의 상생정치가 펼쳐지길
2020.04.19
43
[혹세무민하는 가짜뉴스] 같이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퍼 나르지 말아야
2020.02.28
42
"국민생명 vs 국민경제" 외줄타기 하는 정부...이참에 '안전불감증'까지 치유하자
2020.02.25
41
끝없는 욕망으로 인한 ‘인류재앙’, 막으려면 “인간과 자연의 아름다운 동거뿐이다”
2020.02.08
40
1988 탈주범 지강헌이 외쳤던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그리고 2020
2020.01.24
39
송구영신(送舊迎新), 행복은 감사한 마음으로부터 온다.
2019.12.28
38
노인이 걸리기가 가장 쉬운 병은 탐욕(貪欲)
2019.11.13
37
[애난데일 '평화 소녀상' 제막...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평화'에는 진보·보수가 따로 없어야
2019.11.05
36
[정상이 아닌 한국교회, ‘신천지’ 신도는 30만 돌파] 회개와 대오각성의 “1907 평양대부흥운동이 다시 일어나야 할 때”
2019.11.05
35
보수·진보진영의 극한 대립, 미국동포사회도 혼란스럽다
2019.09.30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