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양당제로 다시 회귀한 21대 국회, 통합과 화합의 상생정치가 펼쳐지길

“민주주의는 어느 당파의 특정한 당론에 좌우되는 것이 아니다. 오직 언론의 자유, 투표의 자유, 다수결에의 복종, 이 세가지에 의해 결정된다.” 백범 김구 선생님의 어록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제21대 총선이 오늘 집권 여당의 승리로 끝났다. 나는 승리한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에게 꼭 이 김구 선생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이번 선거에서 눈 여겨볼 사항은 높은 투표율과 양당제로의 회귀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대 총선 투표율이 66.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표율은 71.9%를 기록했던 1992년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최고치다. 지난 20대 총선에 비해서는 투표율이 무려 8.2%p 나 높았다. 코로나19 사태의 악조건에서도 나타난 이런 높은 투표율은 앞으로 정치인들이 국민을 더 무서워 하게하는 대한민국 정치 발전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다.

정부와 여당에서는 국회의 양당제로 인한 고질병을 개혁하고자 다당제 확립을 기치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했다. 그러나 국민의 반대를 무릎쓰고 개정한 선거법이지만 선거 결과를 놓고 보면 사실상 양당제 체제로 다시 회귀될 전망이다.

평범한 국민 유권자들의 머리로는 계산이 되질 않는 복잡한 방식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비례대표 선거에만 후보를 내는 정당이 늘어나 다당제 국회로 가길 원했지만, 거대 양당이 꼼수에 꼼수를 부리면서까지 모두 비례정당을 만들면서 결국 군소정당만 죽이는 결과만 만들고 말았다.

이번 국회의원 선거법 개정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집권 여당의 꼼수가 결국 악수가 되었기에 다시 손을 봐야 할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는 원내에서 ‘캐스팅 보터’ 역할을 해줘야 할 제3당이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21대 국회에서는 사실상 강대강 양당 대립이 20대보다 더 심화할 것이라는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 국민들은 제3지대에 의한 대화 정치는 사라지고, 집권 여당의 아집과 다시 장외투쟁을 벌이는 야당의 모습을 볼까 벌써부터 걱정이다.

야당은 여당에 다수표를 몰아 준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앞으로 정책에 반대를 할 때에도 그것이 진정한 국민의 이익을 위해서인지 아니면 자당의 정치 이익을 위한 반대를 위한 반대인지를 잘 구별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국민의 야당에 바라는 눈높이이다. 또 집권 여당은 정책이나 당론을 세울때 야당 쪽에 섰던 국민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겸손히 받아 들이고 지금보다 좀 더 통이 큰 정치를 펼쳐야 할 것이다.

문재인 정권 제2기에서는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보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Published on: Apr 15, 2020


Number Title Date
64
2기 이사회 시대를 맞이하는 KCC, “‘백서’ 발간하여 건립과정 낱낱이 기록해야”
2022.11.13
63
‘심야 택시 대란’… 24시간 지하철과 미국식 ‘UBER’ 도입이 답이다
2022.10.14
62
마약에 휘청거리는 한국, “마약청 신설하고 대대적 전쟁 벌여야”
2022.10.14
61
돈,시간, 에너지 낭비로 끝난 미주총연 상임이사회
2022.08.02
60
혹독한 겨울을 맞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허리띠 졸라 매야
2022.06.21
59
통합한지 1개월이 되도록 식물상태인 '미주총연 '
2022.03.11
58
[미주총연 대통합] 天無二日(천무이일), 국무이군(國無二君)이라 했지만…
2022.02.15
57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 제안, “좋은 의견이다”
2021.12.17
56
MZ 세대, 그들은 외계인 인가? … 그들의 표를 얻으려면?
2021.11.11
55
【표창장 위조사건】사실(事實)과 진실(眞實)의 차이, "우리는 '참'을 알기 원하고 있다"
2021.08.22
54
교민, 교포, 동포의 어감 차이 ...
2021.06.01
53
낱낱이 기록되는 동포사회 역사, “무섭지 않은가?”
2021.05.29
52
“통합 숙제 남기고 떠난 남문기 총회장” … 동포재단에 의한 ‘제3의 미주총연’ 나오기 전 숙제 풀어야
2021.04.01
51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한국정부 침묵”…봇물같이 터지는 이수혁 대사에 대한 비판
2021.04.01
50
램지어 위안부 망언, “분노하는 동포사회 VS 침묵하는 한국사회”
2021.03.08
49
【정인아 미안해】생명존중이 없는 한 "제 2의 정인이 계속 나온다"
2021.01.23
48
[새해아침] 너에게 묻는다!
2021.01.02
47
[볼턴의 회고록] 8천만 한민족에게 배심감을 안겨준 '트럼프'
2020.06.20
46
미네소타 폭동과 미주동포사회의 안전 대책
2020.05.29
45
[정신대 이용수 할머니의 눈물] 당사자인 윤미향 당선자가 닦아줘야
2020.05.18
44
양당제로 다시 회귀한 21대 국회, 통합과 화합의 상생정치가 펼쳐지길
2020.04.19
43
[혹세무민하는 가짜뉴스] 같이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퍼 나르지 말아야
2020.02.28
42
"국민생명 vs 국민경제" 외줄타기 하는 정부...이참에 '안전불감증'까지 치유하자
2020.02.25
41
끝없는 욕망으로 인한 ‘인류재앙’, 막으려면 “인간과 자연의 아름다운 동거뿐이다”
2020.02.08
40
1988 탈주범 지강헌이 외쳤던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그리고 2020
2020.01.24
39
송구영신(送舊迎新), 행복은 감사한 마음으로부터 온다.
2019.12.28
38
노인이 걸리기가 가장 쉬운 병은 탐욕(貪欲)
2019.11.13
37
[애난데일 '평화 소녀상' 제막...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평화'에는 진보·보수가 따로 없어야
2019.11.05
36
[정상이 아닌 한국교회, ‘신천지’ 신도는 30만 돌파] 회개와 대오각성의 “1907 평양대부흥운동이 다시 일어나야 할 때”
2019.11.05
35
보수·진보진영의 극한 대립, 미국동포사회도 혼란스럽다
2019.09.30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