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램지어 위안부 망언, “분노하는 동포사회 VS 침묵하는 한국사회”

“위안부는 공인된 매춘부이며 일본에 의해 납치돼 매춘을 강요받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해 미주동포사회를 비롯한 미 주류사회에서도 규탄하는 목소리가 들끓고 있지만 정작 한국 정부와 인권단체에서는 이상하리만치 조용하다.

3월 4일 미국에서 6번째로 인구가 많은 대도시인 필라델피아 시의회에서 의미 있는 결의안 하나가 처음으로 채택되었다.

이 결의안은 지난달 25일 한국계 데이빗 오 시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일본 종군 위안부를 매춘이라고 표현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규탄하면서 역사 왜곡으로 규정하고 있다.

비록 주 의회도 아닌 시의회에서 채택된 결의안이지만 우리에겐 상당히 의미 있는 사건이고 이것이 나비효과가 되어 어디까지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위안부 문제는 강제 징용 노동자 배상, 독도 영유권 문제와 함께 국제 사회에도 큰 이슈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를 향해 학자까지 동원하여 역사 뒤집기에 나서자 위안부 피해자 중 한 분인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를 요청하고 나섰다.

그런데 평소 위안부 문제에 관한한 피해자 중심주의를 외쳤던 문재인 대통령이지만 이용수 할머니 의사에는 전혀 따르지 않을 것 같다. 이유는 이 ICJ 재판은 이겨도 문제, 져도 문제가 생기는 현 정부에게 손해나는 재판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이미 유엔 인권위원회에서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인권유린 피해자라고 결정했다. 따라서 유엔 산하기구인 국제사법재판소는 위안부 문제가 전쟁범죄라고 판결할 가능성이 높다. 만약 전쟁범죄로 판결이 난다면 그에 대한 배상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 종료됐다는 판결도 함께 나올 가능성이 많다. 이렇게 될 경우 위안부 문제가 이미 마무리됐다는 일본의 주장이 국제 무대에서 공식 인정되는 결과로 귀결될 수도 있어 우리는 더 이상 이용수 할머니가 원하는 ‘일본의 사과’ 조차 영원히 받지 못할 수도 있다.

이것이 일본 정부가 학자에게 일본 최고 훈장까지 수여하며 돈으로 매수하고 있는데도 한국 정부에서는 꿀 먹은 벙어리 마냥 냉가슴만 앓고 있는 이유이고, 이번에도 결국 민초들이 나서야 되는 이유이다.

현재 미국에는 역사의 진실에 대해 학자의 양심마저 팔아먹는 교수에 분노하는 동포사회 한인단체들의 시위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이 시위는 하바드 대학에서 램지어 교수가 파면되어야만 진정될 기세이다.

결국 민초들의 이러한 규탄 시위가 정치인을 움직이는 동력이 되어 2007년 미연방 하원에서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의 위안부 강제 동원을 공식 인정하게 했고, 이번 필라델피아 시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하게 만든 것이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미주 동포사회에서는 이렇게 규탄 대회가 벌어지고 있지만 정작 한국에서는 이상하리 만치 조용하다는 데에 있다. 102주년 3.1절을 맞이하여서도 램지어 교수와 일본 정부를 규탄한다는 목소리는 크게 나오지 않았다.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일본과 화해 의사를 밝힌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한마디에 그 많던 인권단체와 시민단체들, 그리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자신의 어머니보다 더 지극 정성으로 모시든 국회의원조차 모두 대통령 뒤에 숨어버린 모양새다.

위안부 문제는 인류 보편적 가치인 평화와 인권 문제로 접근하여 풀어나가야 한다. 그렇게 해야 항일(抗日)을 넘어 극일(克日)로 나아갈 수가 있다. 위안부 문제에조차 정책은 보이지 않고 정치적으로 풀려고 하는 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 회복은 요원하기만 할 것이다.

미주동포 민초들의 힘으로 당장 하바드 대학에서 램지어 교수의 목부터 날려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드릴 수밖에 없다.


Number Title Date
64
2기 이사회 시대를 맞이하는 KCC, “‘백서’ 발간하여 건립과정 낱낱이 기록해야”
2022.11.13
63
‘심야 택시 대란’… 24시간 지하철과 미국식 ‘UBER’ 도입이 답이다
2022.10.14
62
마약에 휘청거리는 한국, “마약청 신설하고 대대적 전쟁 벌여야”
2022.10.14
61
돈,시간, 에너지 낭비로 끝난 미주총연 상임이사회
2022.08.02
60
혹독한 겨울을 맞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허리띠 졸라 매야
2022.06.21
59
통합한지 1개월이 되도록 식물상태인 '미주총연 '
2022.03.11
58
[미주총연 대통합] 天無二日(천무이일), 국무이군(國無二君)이라 했지만…
2022.02.15
57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 제안, “좋은 의견이다”
2021.12.17
56
MZ 세대, 그들은 외계인 인가? … 그들의 표를 얻으려면?
2021.11.11
55
【표창장 위조사건】사실(事實)과 진실(眞實)의 차이, "우리는 '참'을 알기 원하고 있다"
2021.08.22
54
교민, 교포, 동포의 어감 차이 ...
2021.06.01
53
낱낱이 기록되는 동포사회 역사, “무섭지 않은가?”
2021.05.29
52
“통합 숙제 남기고 떠난 남문기 총회장” … 동포재단에 의한 ‘제3의 미주총연’ 나오기 전 숙제 풀어야
2021.04.01
51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한국정부 침묵”…봇물같이 터지는 이수혁 대사에 대한 비판
2021.04.01
50
램지어 위안부 망언, “분노하는 동포사회 VS 침묵하는 한국사회”
2021.03.08
49
【정인아 미안해】생명존중이 없는 한 "제 2의 정인이 계속 나온다"
2021.01.23
48
[새해아침] 너에게 묻는다!
2021.01.02
47
[볼턴의 회고록] 8천만 한민족에게 배심감을 안겨준 '트럼프'
2020.06.20
46
미네소타 폭동과 미주동포사회의 안전 대책
2020.05.29
45
[정신대 이용수 할머니의 눈물] 당사자인 윤미향 당선자가 닦아줘야
2020.05.18
44
양당제로 다시 회귀한 21대 국회, 통합과 화합의 상생정치가 펼쳐지길
2020.04.19
43
[혹세무민하는 가짜뉴스] 같이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퍼 나르지 말아야
2020.02.28
42
"국민생명 vs 국민경제" 외줄타기 하는 정부...이참에 '안전불감증'까지 치유하자
2020.02.25
41
끝없는 욕망으로 인한 ‘인류재앙’, 막으려면 “인간과 자연의 아름다운 동거뿐이다”
2020.02.08
40
1988 탈주범 지강헌이 외쳤던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그리고 2020
2020.01.24
39
송구영신(送舊迎新), 행복은 감사한 마음으로부터 온다.
2019.12.28
38
노인이 걸리기가 가장 쉬운 병은 탐욕(貪欲)
2019.11.13
37
[애난데일 '평화 소녀상' 제막...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평화'에는 진보·보수가 따로 없어야
2019.11.05
36
[정상이 아닌 한국교회, ‘신천지’ 신도는 30만 돌파] 회개와 대오각성의 “1907 평양대부흥운동이 다시 일어나야 할 때”
2019.11.05
35
보수·진보진영의 극한 대립, 미국동포사회도 혼란스럽다
2019.09.30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