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인종차별과 한국,한국인

우리가 흔히 '인종차별 한다' 고 말할 땐 거기엔 불평등과 인권침해가 포함된다
750만 재외동포들 중 그 나라에 사는동안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인종차별을 한번도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아마 한명도 없을 것이다

지난 7월15일 브라질의 한 유명 TV 방송국에서, 한 프로그램에 초대된 한국 혼성그룹 "카드(KARD)"를 향한 사회자의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눈찟기)와 발언들이 여과되지 않은 채 방송되어 한국,브라질 네티즌 간 싸움이 한창이다고 한다.

버지니아택 사건도 그 한국학생의 어릴때부터 쌓였던 인종차별 당함이 분노로 표출 되었다 한다.
최근에도 한국계 미국인 배우인 다니엘 킴과 그레이스 박이 인종차별적인 CBS 방송국의 임금체계에 반발하여 시즌1에서 부터 주연으로 활약했던 "하와이 5-0"의 시즌 8에서 하차 하는 일이 있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가 추진하고 있는 반 이민정책이 전체적인 미 주류사회 분위기에 반영되고 있지 않나 하고 의견을 내 놓기도 한다.

그렇다면 우리 한인들은 인종차별을 당하기만 하는 민족일까?
인종차별은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지만 정작 한국내로 눈을 돌리면 더 심하다는 것을 알수 있다

예로 부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국 국민들 한테는 꼭 놈자를 붙여 우습게 여기며 자존심을 지키는 습관이 있다. 미국,중국,소련,일본 놈이라고.
그러나 소국이다고 생각드는 나라 국민들에겐 꼭 끝에 사람이라고 붙여 친근하게 부른다. 월남,태국,미얀마 사람이라고.
하지만 아이너리컬 하게도 한국에 있는 수많은 다문화 가정들을 살펴 보면 그들이 당하는 사회적,경제적,법적 불평등은 심각한 수준임을 알수 있다. 심지어 미국인 등 유럽인들이 한국에 와서 제일먼저 배우는 말은 " '불고기' '갈비' '김치' 주세요!" 이지만 저들은 " '때리지 마세요! 월급 주세요! 배고파요!'" 이다고 한다.

우리나라에 와서 열심히 사는 사람들 이라면 그들이 쉽게 코리안 드림을 이룰 수 있게 이런 이중적인 잣대를 버리고 똑 같은 국민 대우를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현재 농공단지 중심으로 외국인 노동자 수가 200만명에 달한다고 한다.머지않아 500만을 육박 할 것이다고 하는데 이렇게 하다간 앞으로 어떤 사회문제가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

나라마다 인권위원회다 뭐다 설치해 놓기도 하고, UN에서도 매년 3월21일을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로 정해 놓고 있지만 인종차별은 전 세계에서 반드시 없어져야 할 큰 숙제인 것 같다

미국에 사는 우리들만이라도 내 사업체에서 일하는 종업원들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하고 있지는 않는지,타민족을 배타적으로 대하고 있지는 않는지 한번쯤 다시 생각 해봤으면 한다.

워싱턴코리안 뉴스 = 강남중 발행인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