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3.1 정신과 따로 놀아난 한인회]

<<역사를 두려워 하지 않는 한인사회 지도자들>>

올해는 역사적인 3.1대혁명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그래서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기념식이 거행 되었다.
3.1혁명은 필부필부(匹夫匹婦), 장삼이사(張三李四) 즉 나이,성별,신분,종교를 떠나 온 겨레가 하나가 되어 민족의 통합과 화합을 이루어낸 한민족 최대 규모의 시민운동으로, 이는 전 세계와 우리 후세들에게 전수되어야 할 귀중한 민족정신이기 때문이다.

이곳 워싱턴 지역에서도 50개가 되는 단체들이 연합하여 "3.1운동 100주년을 준비하는 워싱턴 사람들"이라는 이름으로 메릴랜드와 버지니아 두 곳에서 이틀에 걸쳐 성대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그런데 3.1혁명 100주년이 되는 올해 기념행사만큼이라도 동포사회의 단합된 모습을 역사에 기리 남기려는 이런 시도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이 행사를 주도해왔던 동포사회 맏형 단체인 워싱턴한인연합회는 분규로 인해 같은 이름으로, 두군데서 따로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는 정녕 3.1정신과는 다른 행보로, 그 과정또한 좋지 못하여 동포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면서 3.1정신에 먹칠을 하기에 충분했다.

지난 26일자 모 일간지에는 3.1운동100주년기념식 광고가 경쟁적으로 도배가 되다시피 게제 되었다. 전후 내용을 잘 모르는 동포들께서는 아마 워싱턴지역에 민족정신이 투철한 단체가 그렇게도 많았나 생각하셨을지도 모른다. 심지어는 한인회 로고 광고문제와 전면광고 지면배치 문제에 불만을 품은 한인회 관계자들이 그 신문사로 들이닥치기도 했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 2월 23일에 있었던 어느 보훈단체 행사에서는 두 한인회 측이 축사문제로 소란을 피워 그 단체 관계자들을 힘들게 하고 스스로 한인회와 한인회장 위상을 깍아 내리는 추태도 있었다.

무슨 국가 기념행사를 거창하게 잘 하거나,단체행사에 초청되어 축사를 해야 동포들이 그 회장을 인정한다는 생각은 버리기 바란다. 동포사회는 그저 싸우지 않고 단합되어 하나된 모습을 보여 주길 원하고 있을 뿐이다. 현재 동포사회는 극도의 분열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쪽편의 사람과 친숙하게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다른쪽으로부터 죄인 취급을 당할 정도이고, 걸핏하면 고소 한다는 말들이 활개를 치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중립위치에서 취재하는 기자들의 권익도 흔들리고 있다. 극단적인 이분법이 동포사회를 망하게 하고 있는 것이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다. 역사가 중요한 이유는 과거란 미래의 또 다른 모습이기 때문이다.
과거는 단순히 지나가 버린 것이 아니라 현재와 미래의 후손들에게 역사로 연결되고 있다. 100년전의 독립운동가들이나 친일행각자들의 면면이 세월이 흐를수록 더 또렷이 밝혀지고 있지 않은가? 역사란 그 만큼 무서운 것이다.

워싱턴 동포사회에도 1883년부터 1991년도까지의 '워싱턴지역한인사'가 발간 되었듯이, 지금도 누군가는 일기를 쓰듯 기록하고 있을 것이다. 아니 그렇게 기록되지 않아도 SNS 가 발달된 요즘은 이 순간에도 단체와 단체장들의 일거수 일투족이 낱낱이 인터넷 상으로 떠다니고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한인사회 지도자라고 생각하는 분께서는 지금 구글이나 네이버 검색창에 자신의 이름을 쳐 보시면 자신의 과거,현재의 활동 기록들이 적나라하게 뜰 것이다. 무습지 않은 가?

동포사회는 현재 한인회에 대해 극도의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아니 한인회 무용론까지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어떤 동포는 몇 명의 서명이 있어야 한인회를 해체 시킬 수 있느냐고 순박하게 물어 오기도 했다.

두 한인회 측에서는 서로 정통성을 주장하기 전에 먼저 분규사태부터 정리한 후 동포사회 활동을 펼치길 바란다. 역사는 준엄한 심판이 따른다. 적어도 지도자라면 역사를 두려워 해야 할 것이다.

강남중 발행인


Number Title Date
36
[정상이 아닌 한국교회, ‘신천지’ 신도는 30만 돌파] 회개와 대오각성의 “1907 평양대부흥운동이 다시 일어나야 할 때”
2019.11.05
35
보수·진보진영의 극한 대립, 미국동포사회도 혼란스럽다
2019.09.30
34
[승자의 저주를 안고 싸우는 한·일 무역전쟁] 이제는 양국 다 퇴로를 찾아야할 때
2019.08.01
33
[둘로 쪼개진 미주총연과 벌거벗은 임금님]
2019.07.17
32
세월호…아! 팽목항
2019.05.22
31
[동포사회 보혁 갈등 심각하다] 3명 이상 모이는 곳에서는 정치 이야기 삼가야
2019.05.20
30
[더 깊어가는 미주총연의 분열,수준이하의 단톡방 토론문화]
2019.05.09
29
[유독 한국에만 없는 편리한 우버택시]
2019.03.13
28
[3.1 정신과 따로 놀아난 한인회]
2019.03.03
27
[3.1 대혁명이라 부르고,사회주의자 서훈에는 신중을]
2019.02.18
26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큰 판이 벌어진다] 북중,북미,미중,남북 순으로 연쇄 정상회담
2019.02.06
25
신년사설
2018.12.31
24
박항서는 애국자인가?
2018.12.14
23
[김정은의 서울답방,위험하다] 남북정상회담 장소, 서울은 피해야
2018.11.24
22
검찰과 감사원 독립이 우선
2018.11.06
21
아! 한인회 [Ⅱ]
2018.10.25
20
아! 한인회 [1]
2018.10.17
19
재창간된 워싱턴중앙일보에 바란다
2018.10.10
18
노인 분노형 범죄,무엇이 문제인가?
2018.09.22
17
통계청을 독립 시키자
2018.09.03
16
[건국기념일]다음세대에서 결정하게 하자
2018.08.16
15
[명성교회 왜 이러나]
2018.08.11
14
750만 한민족 디아스포라는 국가발전의 요소이다
2018.07.30
13
한국 정치계의 거목 노회찬 의원 누가 죽였나?
2018.07.24
12
불패를 자랑하는 북한의 외교전쟁(外交戰爭)에 대책 없는 외교정책
2018.06.13
11
= “미,북 정상회담은 언제든 기필코 열린다”그것이 미국의 국익이기 때문이다 =
2018.05.27
10
"5월1일은 북버지니아 동포사회 경축일"한인2명 동반당선
2018.05.03
9
가시화된 코리안커뮤니티센터,이제는 대형교회와 대형마켓에서 나서야한다
2018.04.21
8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건설, 검찰총장 직선제가 답이다]
2018.03.07
7
[신년사설] “음수사원(飮水思源)” – 동포사회와 ‘적폐청산(積弊淸算)’에 올인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 꼭 해주고 싶은 말
2018.03.06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